금융 >

금융산업 자산건전성 회복 늦어 부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국내 금융산업의 경영여건은 개선됐으나 자산건전성 부문은 상대적으로 회복속도가 더딘 것으로 나타나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융위기 전후 금융 상황을 비교한 결과 자산건전성 등 일부 잠재 불안 요인이 남아 있지만 대부분의 금융변수가 금융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금융회사의 경영여건을 보여주는 유동성, 자본적정성, 수익성 지표는 위기 이전 수준을 상회했다.

지난 2008년말 111.0%이던 원화유동성은 지난해 9월말 123.9%로 상승했고 예대율도 같은기간 121.9%에서 99.2%로 하락했다. 자본적정성을 보여주는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2008년말 12.31%에서 14.62%로 상승했고, 생명보험사의 지급여력비율은 184.4%에서 293.4%, 손해보험사의 지급여력비율도 260.3%에서 320.3%로 높아졌다.

수익성은 은행의 총자산순이익률(ROA)이 2008년 0.47%에서 지난해 3·4분기까지 0.57%로 개선됐고, 생명보험사는 2008년 0.2%에서 지난해 상반기 1.1%, 손해보험사는 1.9%에서 2.8%로 올라갔다. 일반은행의 전년 동기대비 기업대출 증감률은 2008년말 1.22%에서 2009년말 마이너스 0.36%로 떨어졌으나 지난해 9월말 1.85% 증가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자산건전성 회복 속도가 경영여건 개선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국내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은 2008년말 1.14%에서 지난해 9월말 2.32%로, 연체율은 1.08%에서 1.24%로 각각 상승했다. 이는 경기회복이 가시화되고 기업의 자금사정도 호전되고 있으나 기업구조조정의 지속적인 추진과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등 취약부문의 신규 부실로 부실채권비율이 상승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부동산 PF대출의 건전성 분류강화 등 잠재부실을 조기에 인식한 점을 고려하면 추가적인 자산건전성 악화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hjkim@fnnews.com김홍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