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신설 藥大 정원 총100명 늘어나

오는 3월 개교 예정인 15개 신설 약대에 대해 2012학년도 입학정원이 학교당 5∼10명씩 추가 배정, 총 100명이 늘어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2012학년도부터 15개 신설 약대는 각 대학별로 입학정원 30명 규모로 맞추는 식으로 늘어나 전국 35개 약대의 총 입학정원은 1700명이 된다고 4일 밝혔다.

전국 약대는 기존 20개교, 1210명에서 올해 35개교, 1600명으로 증가하고 내년에는 35개교, 1700명으로 늘게 된다.

내년 학교별 증원 인원은 가톨릭대·동국대·아주대·차의과대·한양대는 각 10명, 경북대·계명대·가천의대·연세대·고려대·단국대·목포대·순천대·경상대·인제대는 각 5명이다.

2011학년도 신설약대 입학정원은 가톨릭대·동국대·아주대·차의과대·한양대는 각 20명, 경북대·계명대·가천의대·연세대·고려대·단국대·목포대·순천대·경상대·인제대는 각 25명에 불과했다.

그동안 약대를 운영하기에 20∼25명의 인원은 너무 적다는 지적이 제기돼 보건복지부와 다시 협의한 끝에 100명을 더 늘리기로 한 것이다.

이번 입학정원 배정 결과가 반영된 2012학년도 약대 입학전형 시행계획은 2∼3월 중 학교별로 발표될 예정이다.


교과부는 이들 15개 대학이 약대 신설 신청 당시 제출한 계획서를 토대로 전임 교원, 전용공간 및 기자재 확보 여부를 3월 개교 전까지 점검할 계획이다. 계획서 내용대로 이행하지 못한 대학에 대해서는 2012학년도 신입생 모집 정지 등 제재를 가할 방침이다.

교과부 관계자는 “지난해 10∼12월 실시한 신설 약대에 대한 운영 및 투자계획 이행 점검 결과를 토대로, 2012학년도 약대 입학정원 증원분 100명을 학교별로 추가 배정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rainman@fnnews.com김경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