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검찰발 새 유행어 '사람은 없어도 증거는 있다' ”

민주당은 5일 한명숙 전 국무총리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돈을 준 사람과 받은 사람도 없는데 증거만 있다’는 새로운 ‘2011년판 검찰 유행어’가 탄생한 것같다”고 말했다.


전현희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은 어제 한명숙 전 총리 측에 불법 정치 자금을 건넨 정황이 있다며 녹음 CD와 편지를 증거로 채택할 것을 법정에 요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전 총리의 1차 사건에서 “5만 달러를 받은 것은 의자였다”, “의자를 기소해라”는 말이 세간에 화제가 된 것에 빗댄 것이다.

전 대변인은 “억울한 누명을 벗겨야 할 검찰이 오히려 ‘없는 죄를 만드는’ 표적수사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불공정한 표적수사는 결국 검찰과 이명박 정권에 심각한 타격을 겨눌 부메랑이 돼 돌아올 수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khchoi@fnnews.com최경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