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靑 ‘외교안보’ ‘공정사회’ 월1회 점검회의 열기로

청와대가 집권 4년차를 맞아 외교안보 점검회의와 공정사회 점검회의를 매월 1회 개최키로 했다.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월 4회 열리던 국민경제대책회의를 월 2회로 줄이는 대신 매월 한 차례 열리는 ‘외교안보 점검회의’와 ‘공정사회 점검회의’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공정사회를 위한 첫번째 과제인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은 국민경제대책회의에서 다루고 공정사회 점검회의에서는 희망 사다리를 통해 공정한 가치를 실현하는 부문을 집중해서 다루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공정사회 점검회의를 통해 공정사회의 개념을 더욱 구체화하는 한편 실제 실천 상황을 점검하게 될 것”이라며 “경제와 안보, 공정사회에 대해 대통령이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가 담겼다”고 말했다.


국민경제대책회의는 지난해 9월 비상경제대책회의가 확대, 전환된 것으로 경제가 비상 국면을 벗어난 만큼 민생 현장의 문제를 더 폭넓게 다루기 위해 명칭 변경과 함께 회의 내용도 변경됐었다. 국민경제대책회의와 함께 열리던 고용전략회의와 교육개혁대책회의 등도 비정기적으로 필요할 때 열리게 된다.

한편 올해 첫 국민경제대책회의는 물가 관리를 주제로 오는 13일 열릴 예정이다.

/courage@fnnews.com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