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증시호황, 초대형변액보험 등장 ‘최다’ 삼성...‘규모와 수익’ ING

증시가 호황을 맞으면서 순자산이 1조원이 넘는 초대형 변액보험 펀드도 14개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대형 변액보험 펀드는 삼성생명이 가장 많았고, 규모로와 수익률은 ING생명이 가장 앞섰다.

6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증시가 호황을 누리면서 변액보험의 총자산이 60조원을 돌파했다. 지난 2001년 처음 도입된 변액보험의 총자산은 2003년 1조원, 2005년 10조원, 2007년 30조원을 각각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 10월 말 62조6318억원을 기록했다.

변액보험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순자산이 1조원이 넘는 초대형 변액보험 펀드도 14개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별로 삼성생명이 4개로 가장 많았고 대한생명, 메트라이프생명, ING생명이 각각 2개, 교보생명, AIA생명, PCA생명과 카디프가 각각 1개씩이다. 규모로는 ING생명 ‘라이프인베스트변액연금’이 지난해 말 기준 순자산이 2조3000억원에 달하면서 가장 컸으며, 수익률도 ING생명의 러시아주식펀드가 지난 한 해 32.8%로 가장 높았다. 그 뒤로 카디프의 곡물자원펀드가 32.1%를 기록했다.
KB생명과 메프라이프생명의 주식형 펀드도 각각 31.2%와 31.0%를 기록했다.

변액보험은 계약자들이 낸 보험료를 주식이나 채권에 투자해 그 수익을 되돌려주는 보험 상품이다.

생보업계 관계자는 “변액보험 가입도 크게 늘고 수익률도 높다”며 “증시가 활황이기 때문인데 당분간은 변액보험의 강세가 이어질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toadk@fnnews.com 김주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