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유통업 성장정체 극복 방법은?

▲ 대한상공회의소가 6일 서울 태평로 프라자호텔에서 개최한 '대한상의 제8차 유통위원회'에서 이승한 유통위원회 위원장(홈플러스그룹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유통업의 성장 정체를 극복하려면 소비자를 이해하고, 신흥시장과 틈새업태 공략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6일 서울 태평로 프라자호텔에서 개최한 ‘제8차 유통위원회’에서 윤병석 보스턴컨설팅그룹 파트너는 주제발표를 통해 “국내 유통산업이 성숙단계에 들어서면서 향후 높은 성장률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윤병석 파트너는 “최근 기술혁신에 따라 소비자가 직접 생산에 참여하거나 소비자 주도의 커뮤니티를 구성하는 등 자발적 입소문으로 이어지는 적극적 소비행태를 보이고 있다”면서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과 접점확보를 위해 소셜네트워크, 스마트폰과 같은 신기술을 잘 이용해 소비자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파트너는 이어 “해외 인접시장으로 사업기회가 확대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며 “특히 중국인의 고객 가치 성장에 주목해 해당시장을 노려볼만 하다”고 말했다.

틈새시장 공략에 대해서는 “복합쇼핑몰과 도심형 중소형 점포, 한가지 상품군을 망라해 판매하는 카테고리 킬러 등의 영역에서 아직 기회가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발표 뒤에는 김난도 서울대학교 교수와 백인수 롯데유통전략연구소 소장, 정용환 ㈜이베이지마켓 상무 등이 소매시장과 소비자트렌드 전망에 대해 토론을 벌였다.

이에 앞서 이승한 대한상의 유통위원회 위원장(홈플러스그룹 회장)도 “소비자들이 새로운 기술에 빠르게 적응하면서 소비패턴이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데, 결국에는 이러한 소비자의 변화를 빨리 포착하고 발전된 소비문화를 주도하는 기업이 살아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승한 회장, 노병용 롯데쇼핑㈜ 롯데마트 대표이사를 비롯해 주요 유통업체 최고경영자(CEO)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yhj@fnnews.com 윤휘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