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미 자동차 시장, 빅3에서 현대차 포함 7개사 경쟁체제로

【로스엔젤레스= 강일선 특파원】 미국 자동차 시장이 과거의 제너럴모터스(GM), 포드, 크라이슬러 등 ‘빅3’ 체제에서 이제는 현대차를 포함, 7개사의 지배 구조로 바뀌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WSJ)지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저널지에 따르면 이들 7개 주요 자동차사들(Gang of Seven)에는 ‘빅3’외에 현대차를 비롯해 도요타와 혼다,닛산이 포함됐다.

현대차의 경우, 지난달 판매량이 무려 33%나 급증했으며 연간 증가율은 24%에 달했다. 지난 한해동안 미국에서 판매된 현대차는 모두 53만9228대로 미국 시장에 진출한 지 처음으로 50만대 벽을 돌파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미국시장 점유율이 5%에 약간 못미치는 수준이었으나 올해엔 5%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 자동차 리서치 기관인 오토데이타가 발표한 지난해 시장점유율을 보면 대규모 리콜사태를 야기했던 도요타는 15.2%로 2009년의 17%에서 큰 폭으로 감소했다. 지난달 판매는 5.5% 줄었으나 연간 판매증가율은 7개사중 유일하게 0%를 기록했다.

반면 GM은 지난 한달동안 판매량이 8.5% 증가했으며 연간으로는 7.2% 성장율을 기록했다. 이밖에 포드와 크라이슬러는 지난해 각각 20%와 16.5%의 높은 매출 신장율을 나타냈다.

전문가들은 7개사 지배체제의 출현은 어느 특정 기업에 대한 라이벌 관계가 아닌, 다중적 경쟁체제에 돌입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자동차 컨설턴트로 일하고 있는 짐 프레스는 “미국 자동차 시장이 과거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시대를 맞고 있다”고 말했다.

플로리다주에 본부를 둔 자동차 대리점 체인업체인 오토네이션의 마이클 잭슨 최고경영자(CEO)는 “이제 조그마한 실수도 용납치 않는다.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제공하지 못하면 그 고객은 얼마든지 다른 차를 선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GM과 포드, 크라이슬러 등 미국의 빅3는 지난 2008년과 2009년 최악의 상황을 맞아 시장 점유율 하락과 판매 부진의 쓴 맛을 보기도 했으나 지난해엔 판매호조에 힘입어 대규모 흑자로 돌아섰다.

한편 모터인텔리전스 닷컴에 따르면 현대 쏘나타와 아반떼(수출명: 엘란트라)는 지난 한해동안 각각 19만6623대와 13만2246대가 팔려 미국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20대 차종 가운데 11위와 16에 올랐다.

/ki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