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판>서울시 1000억원 규모 바이오펀드, 민주당 반대로 무산위기>

서울시가 야심차게 추진했던 바이오 메디컬 펀드 조성 사업이 서울시의회 민주당의 반대로 무산위기에 처했다. 이에 따라 관련 외국기업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과 함께 국제시장에서 서울 신용도에 심각한 타격이 우려된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6일 시에 따르면 마곡지구에 바이오 메디클러스터를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 75억원을 책정한 데 이어 올해 예산에도 225억의 예산을 반영시켰다. 그러나 시의회 재정경제위원회 소속 A의원이 관련 예산 편성에 반대, 전액 삭감시켰다는 것이다.

A의원은 서울 상암 DMC에 입주한 B업체에 바이오산업 관련 투자를 했다가 실패한 경험을 들면서 “이 사업은 위험한 사업이며 중앙정부도, 다른 지방정부도 투자하고 있는데 서울시가 굳이 위험성을 안고 투자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시는 당초 바이오산업이 20∼30년 후 서울시민을 먹여 살릴 먹을거리 사업으로, 서울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가장 유력한 대안으로 판단, 해당 사업을 준비해왔다.

시는 민간자금 등을 활용, 펀드를 조성하되 업체의 도덕적 해이를 방지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서울시)에서 펀드 예산을 출연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에 따라 서울시 자금 300억원, 중앙정부 300억원과 민간자본 400억원 등 총 1000억원을 확보, 중소기업을 키우고 일자리도 창출한다는 계획이었다.

특히 시는 지난해 이 사업에 이미 50억원을 투입, 한화기술금융과 미국 보스톤 옥스포드 사이언스 파트너를 운용사로 선정해 펀드를 조성하는 등 모두 75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기술표준원과 한국바이오 협회에 따르면 올해 국내 바이오시장은 4조2000억원(지난해 3조7000억원) 규모로, 지속적인 성장을 보이며 미래 동력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 분야 산업의 취업 유발 계수는 10억원을 투자했을 때 20명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있다.

또 세계 바이오 시장은 지난 2005년부터 2009년까지 연평균 10%의 신장세를 보이며 지난해 240조원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으나 국내 시장은 아직 초보단계라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바이오 산업은 개인이나 기업, 국가의 부를 결정짓는 원천”이라며 “안정적인 투자자금을 통한 유망 바이오·제약 기업의 글로벌 상업화를 촉진시켜 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dikim@fnnws.com김두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