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다음 “스마트폰에 음악 들려주면 제목 찾아드려요”

네이버에 이어 다음도 모바일 ‘음악검색’ 서비스를 시작한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은 스마트폰용 ‘다음’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음악을 들려주면 해당 곡명과 가수 등 관련 정보를 바로 찾아주는 ‘음악검색’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6일 밝혔다.

음악검색은 이용자가 카페나 길거리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모바일 ‘다음’ 앱에서 들려주면 멜로디를 인식한 후 해당 곡의 제목, 가수 등 음악 정보를 검색 결과로 제공하는 서비스로, 먼저 시작한 네이버의 경우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다.

다음은 미국 그레이스 노트사와 기술제휴를 통해 국내 최대 규모의 음원 데이터베이스(DB)를 확보해 가요는 물론 해외 음악까지 인식할 수 있도록 했다.

다음 음악검색은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을 모두 지원하며, ‘다음’ 앱에서 상단의 ‘음악’ 버튼을 클릭한 후 찾고자 하는 음악을 스마트폰 마이크에 들려주면 된다. 다음은 마이크를 통해 들리는 음악의 특성을 추출해 DB와 매칭되는 음악 정보를 검색결과로 제공한다.


음악검색 결과에서는 곡명, 가수, 가사 등의 기본 정보뿐 아니라 저작권이 확보된 뮤직비디오를 바로 감상하거나 1분간 미리 들을 수 있는 기능을 함께 제공한다. 또 통합검색과 연계해 검색한 곡에 대한 카페, 블로그, 뉴스 등의 출처별 통합검색결과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다음 박혜선 검색기획팀장은 “그 동안 버스나 자동차 또는 카페에서 들려오는 노래의 제목을 몰라 답답했던 경험이 많은데 음악검색을 통해 쉽게 음악 정보를 찾을 수 있어 국내 이용자들의 관심 및 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음은 앞으로도 이용자들의 변화하는 트렌드에 발맞춰 모바일의 특성을 살린 다양하고 차별화된 모바일 검색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yjjoe@fnnews.com조윤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