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윤부근 삼성 사장,“올해 스마트TV 1200만대 판매 목표”


【라스베이거스(미국)=양형욱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스마트TV를 1200만대 이상 판매한다.

또한 삼성전자는 올해 3차원(3D) TV를 1000만대 이상 판매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삼성전자는 올해 총 4500만대의 평판TV를 판매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윤부근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된 ‘소비자가전쇼(CES) 2011’에서 이같은 TV 마케팅전략을 밝혔다.

윤 사장은 “올해 스마트TV를 1200만대 이상 판매할 계획”이라며 “스마트TV 라인업을 대폭 강화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스마트TV는 혼자 하는 게 아니다”라며 “해외 콘텐츠기업과의 제휴를 통해 스마트TV시장을 활성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윤부근 사장은 올해 3D TV 라인업도 확대해 1000만대 이상 판매하는 목표도 제시했다.

그는 “올해 6000시리즈 이상의 제품은 모두 3D 기능을 포함되게 되도록 3D TV 라인업을 확대하겠다”면서 “올해 3D TV를 1000만대 이상 판매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한 “올해 전체 평판TV 판매목표는 4500만대로 잡았다”면서 6년 연속 세계 1위 달성을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을 시사했다.


윤 사장은 필름편광안경(FPR)방식 3D TV에 대해 “화질과 가격 등의 여러가지 단점이 있다”면서 “셔터글라스(SG) 방식 3D TV가 상대적으로 우수하다”고 분석했다.

윤 사장은 무안경 3D TV 상용화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보였다.

그는 “무안경 3D TV는 기술적으로 가능하지만 현실적으로 가격이 너무 비싸서 소비자가 구입하기 어렵다”면서 “상용화를 위해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이라고 들려줬다.

/hwyang@fnnews.com 양형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