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SK증권, 종근당 목표주가 3만원 매수 의견

SK증권은 7일 종근당에 대해 "4분기실적이 타 제약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좋고 걱정됐던 제약유통 리베이트 조사결과가 기업이익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목표주가 3만원과 매수 의견을 내놨다.

아울러 현재 PER이 7 배에 불과해 저평가 상태라고 진단했다.

종근당은 작년 하반기에 리베이트 제공여부에 대한 식약청 조사를 받았다.

SK증권은 미미한 과징금을 부담하는 정도에서 마무리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태기 애널리스트는 "식약청 조사이후에 대규모 과징금이나 약가인하의 조치를 받아 실적이 악화되지 않나 하는 불확실성이 주가 디스카운트요인으로 자리잡으며 주가가 하락한 상태다"면서 "현재 리베이트 조사와 관련된 디스카운트 요인이 해소되는 분위기임을 감안할 할 경우, 향후 그만큼의 주가회복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작년 4 분기 종근당은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15~16%대 성장하고 영업이익도 약 100% 증가한 것으로 예상됐다. 영업이익률은 13%내외 수준이다.

하 애널리스트는 "올해도 기존 제품의 성장과 고혈압치료제와 혈소판응집억제제 등의 제네릭의약품 출시로 약 10~12%대의 성장은 가능할 것"이라며 "다만 올 상반기는 새로운 영업환경에서 영업툴과 시스템을 구축하면서 영업실적을 개선시키는 시기가 될것이므로 작년 하반기보다는 처방증가율이 개선되며 영업실적도 완만하게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kmh@fnnews.com 김문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