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 매출 153조-영업익 17조 ‘사상최대’(5보)

삼성전자가 지난해 4ㆍ4분기 매출 41조원, 영업이익 3조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연간기준으로 삼성전자는 지난해 150조원 매출을 달성해 사상최대실적을 경신했다.

7일 삼성전자가 발표한 지난해 4ㆍ4분기 실적 잠정치에 따르면 매출은 전분기 대비 1.91% 늘어났지만 영업이익은 반도체 및 액정화면표시장치(LCD)의 가격 급락으로 전분기대비 38.27%나 급락한 3조원에 그쳤다. 그러나 4분기 실적을 합친 작년 연간실적은 매출 153조7600억원, 영업이익 17조2800억원으로 종전 사상최대치였던 지난 2009년 실적(매출 139조ㆍ영업이익 11조5800억원)을 훌쩍 뛰어넘었다.

특히 삼성전자가 지난 2008년 매출 121조원을 기록하며 사상 첫 매출 100조원 시대를 개막했고 작년에 연간매출 100조원과 영업이익 10조원을 동시에 돌파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불과 2년만에 매출이 50%, 영업이익은 3배 가까이 늘리는 쾌거를 거둔 셈이다.

반도체와 LCD의 가격 하락 상황에 삼성전자 실적의 버팀목은 갤럭시S와 갤럭시탭 등 '글로벌 히트 상품'을 선보인 무선사업부의 역할 덕분인 것으로 보인다.
무선사업부의 경우 상품 홍보를 위한 막대한 마케팅 비용 지출하고도 영업이익은 1조원대를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반도체 사업부의 경우 지난해 3ㆍ4분기까지 호황이었지만 최근 가격이 하락하며 반도체의 영업이익 하락폭이 40%가량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

LCD도 재고조정과 수요위축으로 영업이익은 전분기의 절반수준인 3000억원 수준에 그쳤을 것으로 예상된다. 크리스마스 등의 쇼핑 시즌에도 실적이 크게 개선되지 못한 것.

/coddy@fnnews.com 예병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