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강추위에 백화점 매출은 ‘쑥쑥’

주요 백화점들이 한파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아웃도어와 모피 등 고가 의류 등이 불티나게 팔리면서 매출이 급신장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2∼5일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9% 신장했다고 7일 밝혔다.

방한복 등 아웃도어 상품군이 71.3%나 많이 팔렸고 스포츠 상품군 매출도 59.7% 신장했다.

롯데백화점은 기능성 발열의류와 패딩, 다운점퍼 같은 주력 상품이 겨울철 등산을 즐기는 장년층부터 편안한 점퍼를 즐겨 입는 청소년층에까지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자신의 패션을 위해 소비하는 남성을 지칭하는 ‘로엘족’ 등이 늘면서 남성 패션 의류 매출도 80.8%나 상승했다.

또 영 캐릭터 의류가 62.3%, SPA(생산·유통 일괄) 브랜드는 78.5%의 높은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신세계백화점도 같은 기간 매출이 작년보다 48.8%나 늘었다.


여성 의류 매출이 54.4% 증가한 가운데 모피 매출 신장률이 102%나 급증했다.

남성 의류 매출은 70.6% 늘었고 특히 신사복과 남성 캐주얼 의류는 각각 58.3%, 122.6%의 신장세를 기록했다.

추위로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가습기, 온풍기, 전기장판, 공기정화기, 김치 냉장고 같은 겨울상품 매출은 무려 5배 가까이 늘었다.

/cgapc@fnnews.com최갑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