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나라당 ‘경선 공천’ 도입키로

한나라당이 기존의 공천심사위(공심위)를 폐지하고 경선방식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나라당 공천제도개혁특위 위원장인 나경원 최고위원은 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국민지향 공천, 객관적 평가지수 개발을 통한 공정공천, 공심위 폐지와 공천관리위 신설 등의 3가지 원칙에 따른 공천개혁 방안을 거의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우선 상향식 공천제도를 도입, 취약·전략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경선을 실시할 계획이다.

공심위에서 후보자를 정하는 기존의 제도에서는 계파별 나눠먹기 공천이 불가피하다는 문제의식에서 이같은 경선방식이 도입됐다.

나 최고위원은 공심위 폐지에 대해 "공심위가 그동안 나눠먹기 공천을 한다는 비판을 받아온 것은 '계파 대리인들 협의체'로 운영됐기 때문"이라며 "하향식 공천기구인 기존 공심위를 폐지하고 공천 절차와 제도를 관리하는 공천관리위원회를 신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선방식은 현 대통령선거인단 선출규정을 준용한 선거인단을 구성해 실시한다. 선거인단 규모 확대와 인터넷 및 모바일 투표 등 새로운 투표방식을 도입하는 방안도 긍정 검토키로 했다.

효율적인 경선을 위해 최종 경선 후보자는 자격심사를 거쳐 3인 정도로 압축할 방침이다.

문제는 경선 후보자를 정하는 기준이 객관성을 확보할 수 있느냐 여부다.

현역의원에 대해서는 지역활동 평가(교체지수, 경쟁력, 적합도)와 더불어 의정활동 평가를 실시하고 신인 정치인 및 비례대표 후보자에 대해서도 객관화된 심사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가칭 '의정활동평가지수 개발위원회' 구성도 검토하기로 했다.

나 최고위원은 "국민에게 줄 서는 정치인은 유리하지만 계파에 줄을 서는 정치인은 불이익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공천관리위원회 선거일 6개월 전 구성, 선거일 3개월 전 공천 완료, 여성·장애인 후보자 가산점 부여 등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 최고위원은 "공천개혁은 단순히 한나라당만의 문제가 아니다. 국민 참여에 의한 공천 효과 극대화를 위해 여야가 같은 날 경선을 해야 한다"면서 민주당 천정배 정당개혁 특위 위원장에게 여야 동시경선을 제안했다.

이번 공천개혁방안은 조만간 당 최고위원회의에 보고된 뒤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hjkim01@fnnews.com김학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