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n사설] 북한 대화 제의에 숨은 불순한 함정

새해 들어 북한의 대화 제의가 잇따르고 있다. 그러나 그 속셈을 살펴보면 자신들은 대화를 원하는데 남쪽은 대화를 기피하고 있다는 인상을 내외에 심어주려는 불순한 목적이 있다. 우선 대화 제의 주체가 북한 통치 당국이 아니고 선전기관이다. 또 대화가 중단된 원인은 북한의 도발 때문이었는데 그 원인 해소에 관한 일말의 시사점도 없다.

북한의 남북대화 제의는 지난 1일 신년 공동사설, 5일 정부·정당·단체 연합성명, 8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 등의 순으로 이어지고 있다. 모두 선전 선동의 일익을 맡고 있는 기관들이다. 특히 8일의 조평통 성명은 대화 분야를 ①남북 당국 회담 ②적십자 회담 ③금강산관광 회담 ④개성공업지구 회담 등 기존 대화분야 거의 전부를 망라하고 있다. 회담 개최 조건은 '무조건', 개최 일시도 '이른 시일 안' 등 선전색이 짙다.

북한이 이처럼 대화를 서두르는 인상을 풍기려는 이유는 이달 20일로 예정된 미·중 정상회담에서 남북 긴장완화를 6자회담 재개의 전제조건으로 삼을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북한은 긴장 완화를 원하는데 남쪽은 그렇지 않다는 인상을 줌으로써 그동안의 도발과 이로 인한 대화 교착의 책임을 남측에 전가하려는 의도다. 대화 재개에 관한한 우리의 입장은 확고하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3일 신년연설에서 "민간인에게 포격을 가하고 동족을 핵공격으로 위협하면서 민족과 평화를 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이 진정성을 보인다면 대화의 문은 아직 닫히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결국 대화가 중단된 원인, 즉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과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같은 일련의 도발에 대해 북한의 해명과 사과가 선행돼야 한다.

특히 핵 포기에 관한 확고한 약속 없이 6자회담 재개부터 요구하는 북한과 중국의 술수는 우리에게는 위험하기조차하다.
그런 6자회담은 회담이 열려봤자 핵보유를 고집하는 북한의 선전장밖에 안된다는 사실을 우리는 경험으로 알고 있다. 자칫 정신 차리지 못하면 한국은 대화 거부 세력, 북한은 평화지향 세력이라는 이상한 선동에 휘말릴 수 있다. 정부는 북한의 이런 속셈을 내외에 소상히 알려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