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이어폰,90㏈ 넘으면 소음성 난청 위험

젊은 세대나 청소년들의 소음성 난청 질환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MP3플레이어(MP3P)3, 휴대폰 등을 이용해 음악을 듣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급기야 정부가 나서서 소음성 난청을 유발하는 이어폰 음량 규제에 나섰다.

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소음성 난청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2003년 2858명, 2005년 3617명, 2007년 4741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10∼30대가 45.8%를 차지한다. 소음성 난청을 줄이기 위한 방법을 하나로이비인후과 이종엽 원장(이어케어 네트워크)에게 들어본다.

■볼륨을 줄이고 오래 듣지 말라

현재 시판 중인 음향기기들의 최대 볼륨은 100㏈ 이상이다. 미국의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100㏈로 음악을 들은 사람의 50% 이상이 일시적 청각 감퇴 현상이 일어났다. 140㏈에서는 모든 사람에게 난청이 발생했다.

이 원장은 “개인마다 소음성 난청의 진행 정도는 차이가 있지만 100㏈에서 귀마개 등의 보호장치 없이 15분 이상 노출되거나 90㏈ 이상의 소음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경우 청력이 떨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주변 사람들에게 자신이 듣고 있는 음악 소리가 들릴 정도라면 이미 청력 보호의 안전선을 넘었다고 보면 된다.

■소음이 차단되는 이어폰을 사용하라

주변이 시끄러우면 자연히 음악 소리를 더욱 키우게 된다. 그 소음으로 인해 음악 소리가 잘 안 들리기 때문이다. 이 때는 소음이 차단되는 이어폰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지하철이나 버스 등에서 음악을 들을 때 주변 소음이 차단되면 볼륨을 덜 올리게 되는 효과가 있다. 가급적 이어폰으로 음악 듣는 습관을 들이는 게 좋지만 80㏈ 이하로 음악을 즐기면 오래 들어도 안심할 수 있다.

■이어폰보다 헤드폰이 좋다

귓속형 이어폰이 헤드폰이나 귀걸이형 이어폰보다 7∼9㏈의 더 큰 소리를 전달한다.

특히 귓속형 이어폰을 착용할 경우 외부 공기가 차단되면서 외이의 압력을 높이게 되고 큰 소리가 고막 가까이에서 충격을 주게 된다.
때문에 장기적으로 헤드폰이나 귀걸이형 이어폰을 사용하는 것이 보다 안전하다.

이 원장은 “소음성 난청은 처음에는 높은 음부터 들리지 않다가 증상이 심해지면 대화할 때 상대방의 말소리가 안 들리는 수준에 이른다”며 “한번 훼손된 청력은 회복이 어렵지만 ‘소음성 난청’은 사전에 예방이 가능하므로 소음의 위험성을 올바로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pompom@fnnews.com정명진 의학전문기자

■사진설명=갈수록 늘고 있는 소음성 난청은 볼륨을 줄이고 이어폰을 헤드폰으로 바꾸는 것만으로 얼마든지 예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