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서울 가로수 41%는 은행나무

서울 가로수 가운데 가장 많은 종류는 은행나무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의 '공원녹지분야의 탄소흡수원 확보 및 탄소저감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9년 말 기준 시내 전체 가로수 27만9672그루 가운데 41.4%인 11만5763그루가 은행나무였다.

이어 양버즘나무(8만1162그루, 29%), 느티나무(2만7721그루, 9.9%), 왕벚나무(2만527그루, 7.3%), 회화나무(9142그루, 3%), 메타세쿼이아(5615그루, 2%), 소나무(3521그루, 1.3%) 등 순이었다.

자치구별로는 송파구가 2만1933그루로 가장 많았고 강남구(2만1096그루), 강동구(1만6616그루), 영등포구(1만6581그루), 서초구(1만6453그루) 순으로 집계됐다.


이들 가로수의 종류별 특성 등을 반영, 탄소저장량을 추정한 결과 총 1만800여탄소t(tC)으로, 시내 산림(48만6000탄소t)의 45분의 1, 도시공원(8만2000여탄소t)의 8분의 1 수준이었다.

연구원은 이에 따라 보고서를 통해 적극적인 가로수 활용방안으로 가로수 2열 식재, 도로중앙분리대 설치, 교통섬 가로공원화 등을 제시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가로수는 보행 혼잡도를 높이고 운전자 시야를 가리는 등의 문제도 낳을 수 있지만 경관 개선, 대기오염ㆍ소음 감소, 열섬현상 완화 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지속적인 관리와 확충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dikim@fnnws.com김두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