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그린벨트’ 기반시설 국토부 430억원 지원

국토해양부는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내 주민지원사업에 430억원의 예산을 지원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그린벨트 내 주민지원사업은 개발제한에 따른 기반시설 부족과 재산권 행사 제약 등으로 불편을 겪는 주민들의 생활편의를 위한 것으로, 마을 진입도로 개설 및 개선과 소공원 조성 등을 위한 자금을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지원하게 된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해 시·도로부터 주민지원사업 신청을 받은 결과 13개 시·도에서 145개 사업(535억원)이 접수됐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앞으로도 해마다 주민지원사업 신청을 받아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2001년 이후 지난해까지 1798개 주민지원사업에 5290억원을 지원했다.

/victoria@fnnews.com이경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