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엔트리 세단인 ‘뉴 인피니티 G25’ 출시

▲ 뉴 인피니티 G25 전측면.
인피니티는 가격경쟁력과 연비까지 향상된 배기량 3000cc 이하 모델인 ‘뉴 인피니티 G25’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뉴 인피니티 G25’는 동급 최고를 자랑하는 최고 출력 221마력, 최대 토크 25.8/4,800(kg.m/rpm)의 2.5리터 V6 VQ25HR 엔진이 탑재됐다. 이 엔진은 14년 연속 워즈 오토(Ward’s Auto) 10대 베스트 엔진으로 선정된 바 있는 VQ엔진 시리즈의 하나로, 빠른 응답성과 높은 엔진 효율성이 특징이다.

여기에 수동변속기능을 포함한 7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은 매끄러운 주행성능을 제공하며, 연비효율성도 높여 공인연비 11.0Km/L를 구현했다.

또한 더블 위시본(전륜) 및 독립식 멀티링크(후륜) 서스펜션 적용으로 민첩한 핸들링과 함께 안락한 승차감을 동시에 제공해 도심 주행 환경에 최적화된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후방 카메라를 비롯한 7인치 컬러 모니터/첨단 자동 온도 조절 장치/10개의 스피커를 통해 생생한 음향을 제공하는 보스(Bose)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푸시버튼 스타트 기능을 포함한 인텔리전트 키/운전자의 체형에 따라 자동으로 시트가 조절되는 인텔리전트 포지셔닝 시스템/생활 속 스크래치를 자동으로 복원하는 스크래치 쉴드 페인트 등 동급 최강의 편의장치를 갖췄다.

트렁크는 골프백 4개가 들어갈 수 있는 넉넉한 공간을 제공한다.

▲ 뉴 인피니티 G25 후측면.

켄지 나이토 대표이사는 “‘뉴 인피니티 G25’는 인피니티의 다이내믹한 이미지를 구축해온 G시리즈에 다양한 선택의 폭을 제공할 수 있도록 개발된 전략모델이자 볼륨모델”이라며 “더 많은 고객 층이 편안한 드라이빙 환경 속에서 모던 럭셔리의 가치를 경험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가격은 4390만원(VAT 포함)이다.

/yoon@fnnews.com 윤정남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