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함바집 비리, 청와대까지 불똥...靑감찰팀장 전격 사직

정관계를 흔들고 있는 ‘함바집 비리’ 의혹이 결국 청와대까지 불똥이 튀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 배 모 감찰팀장이 10일 건설현장 식당(속칭 함바집) 운영업자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측은 “감찰팀장에게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결과, 돈을 줬다는 유 모 씨가 지난 2009년 초 억울한 일을 당했다고 진정을 해와 두 차례 만난 사실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그러나 돈을 받은 적이 없고, 청와대가 해결할 일이 아니라고 해서 돌려보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청와대 직원의 비리를 조사하는 감찰팀장을 맡고 있는 배 씨는 돈 받은 일은 없지만 청와대 직원으로서 이런 의혹을 받는 것이 적절치 않아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밖에서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함바집 비리 의혹으로 구속된 유 씨는 검찰조사 과정에서 배 팀장에게 아파트 건설현장의 식당 운영권을 받는 데 도움을 달라며 수천만 원의 금품을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