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종합)함바집 비리 靑까지 불똥...靑감찰팀장 전격 사직

정관계를 흔들고 있는 ‘함바집 비리’ 의혹이 결국 청와대까지 불똥이 튀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 배건기 감찰팀장이 건설 현장 식당(속칭 함바집) 운영업자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배 팀장에 대한 사표 수리 절차가 진행 중”이라면서 “현 정부와 연결이 돼서 부담을 주지 않겠다는 뜻에서 사표를 제출하고 정정당당하게 법적 대응을 하기로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전날 배 팀장을 상대로 사실 관계를 확인했으며, 배 팀장은 지난 2009년 최근 검찰에 구속된 유상봉 씨를 두 차례 만난 적이 있으나 자신의 일과는 무관해 더는 만나지 않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 팀장은 “청와대직을 가지고 검찰 수사에 응하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아 청와대를 나가 법적 대응을 통해 결백을 증명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에 진정서가 접수됐고, 업무 연관성이 있는 줄 알고 만났는데 본인이 맡은 일과 업무 연관성이 없었으며, 단둘이 만난 적이 없어 금품을 수수할 수도 없었다”고 밝혔다. 배 씨는 청와대 직원의 공직 기강과 관련된 문제를 조사하는 민정수석실 내 공직기강비서관실의 감찰팀장을 맡았었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