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국순당 ‘우리술 강좌’ 수강생 모집

국순당(www.ksdb.co.kr)이 ‘우리술 강좌’ 수강생을 모집한다.

‘우리술 강좌’는 국순당이 지난해 주류업계 최초로 우리나라의 전통주를 쉽고 재미있게 체험할 수 있도록 만든 교육 프로그램이다.

10일 국순당에 따르면 수강생은 지난해 인기를 얻은 막걸리를 비롯해 약주, 과실주, 소주 등 다양한 우리 술을 직접 만들고 배우며 즐기는 전통주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교육 프로그램은 1일 과정인 ‘우리술 첫걸음 과정’(150분)과 8주 과정인 ‘우리술 벗되기 과정’(1일 150분)이 있다.

‘우리술 첫걸음 과정’은 오는 22일 진행하고, 우리술에 대한 이야기와 막걸리 빚기 실습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수강료는 2만원이다.


‘우리술 벗되기 과정’은 우리술에 대한 역사와 문화, 특징, 발효원리, 음식궁합 등 이론 학습과 함께 전문 강사진과 과실주, 막걸리, 약주, 증류식 소주 등 다양한 술을 직접 만들고 시음하며 체계적으로 배울 수 있는 과정이다. 강의는 오는 25일부터 8주 동안 매주 화요일 7시에 진행되며 수강료는 1인당 30만원이다. 강의는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국순당 본사 ‘우리술 아름터’에서 진행된다.

/sdpark@fnnews.com박승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