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시,벤처기업 토털 마케팅 지원사업 ‘성과’

【울산=권병석기자】 울산시가 주최하고 한국무역협회 울산지부가 주관하는 ‘벤처기업 토털 마케팅 지원사업’이 지역 유망 중소·벤처기업의 수출 시장 개척에 큰 도움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울산시에 따르면 2009∼2010년 진명21㈜, ㈜동주웰딩 등 모두 12개사를 대상으로 벤처기업 토털 마케팅 지원사업을 실시한 결과, 지금까지 지역 중소·벤처기업이 9만5000달러의 수출실적을 달성했다.

또 120만달러의 상담 및 계약을 추진 중에 있다.

이 사업은 기업이 진출하고 싶은 국가에 대해 현지 산업동향과 시장정보를 바탕으로 맞춤형 해외마케팅 전략을 수립하고, 유망 바이어 발굴 및 상담, 수출계약 등을 밀착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주요 사례를 보면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인 대명기계공업은 중국에 대한 맞춤형 마케팅 지원을 받고 8만달러 상당의 수출실적을 올리고 추가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산업용 윤활유를 생산하는 해룡화학㈜은 러시아에 대한 토털 마케팅 지원을 받은 후 1만5000달러 상당의 샘플을 수출해 추가 수출을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올해도 특정 국가로의 진출을 희망하나 현지 네트워크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유망 중소·벤처기업을 적극 발굴하고 밀착지원을 통해 향후 독자적으로 수출이 가능한 기업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bsk730@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