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강희락 전 경찰청장 11시간 동안 조사받고 귀가..혐의 부인

건설현장 식당(속칭 함바집) 비리사건 관련, 지난 10일 검찰에 출석한 강희락 전 경찰청장이 11일 새벽1시30분께 귀가했다.

검찰은 강 전 청장을 상대로 브로커 유상봉씨(64·구속)에게 지난 2009년 경찰관 승진 인사때 인사청탁 명목 등으로 1억원을 받았는지, 유씨 구속 전인 지난해 8월 4000만원을 주면서 해외도피를 권유했는지 등을 조사했다.

강 정 청장은 대부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강 전 청장의 조사 내용을 토대로 조만간 그를 다시 불러 조사할지,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할지를 검토중이다.


검찰은 유씨의 함바집 운영 편의 대가로 3500만원의 금품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이길범 전 해양경찰청장도 조만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유씨가 대형 건설사 대표 및 경찰 수뇌부 외에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공기업 사장 등에게도 로비를 했다는 정황을 포착한 데 이어 정치인 등과의 친분을 과시했다는 피해자 진술을 확보, 사실 관계를 확인중이다.

/fnchoisw@fnnews.com 최순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