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 경북도, 21세기 블루골드 물산업 육성 추진

【대구=김장욱기자】'21세기는 물의 시대다.'

경북도가 21세기 신 성장동력의 하나로 물산업을 집중 육성한다.

경북도는 2015년 세계 물시장이 1600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물산업 성장가능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물관련 산업 융합해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키 위해 '21세기 블루골드(미개척 시장) 물산업 육성계획'을 마련, 본격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계획에 따르면 낙동강 유역의 풍부한 수량을 기반으로 한 지역 물관련 기업의 참여와 4대강 사업 완공 시 수변공간을 활용한 친수 기반조성사업 등 권역별, 단계별로 세부추진계획을 수립해 친환경 녹색산업으로 성장.발전 시켜 나간다는 게 핵심.

권역별로는 상주, 도청 신도시를 중심으로 하는 낙동강 권역에 연구개발(R&D) 인프라를 활용한 융합첨단복합단지를 조성하고, 봉화와 영주, 영양 등 경북 북부 백두대간 권역에는 청정생자원과 연계한 건강수 등 물산업과 산채 식품산업 클러스터를 만들게 된다.

또 울진과 울릉 등 동해한 권역에는 GMSP(경북해양과학단지)와 포스텍 해양대학원 등을 활용한 벤처프라자 조성, 성인봉 용천수 먹는 샘물 연계사업 등을 중점 개발해 나갈 계획.

우선 1단계로 2012년까지 102억원을 투입해 블루골드 클러스터를 구축, 물산업 육성 체계 구축 및 기반을 조성한 뒤 2단계로 2015년까지 제7차 세계 물포럼 등 대규모 국제행사를 개최, 물산업을 확산시키고, 마지막 3단계로 2017년까지 글로벌 물 전문기업 유치 및 육성, 특화단지 조성 등을 추진한다.

김남일 환경해양산림국장은 "현재 물관리과를 '물산업과'로 조직 및 인력을 확대 보강했다"며 "물산업 중장기 로드맵을 작성해 지역 물산업 인지도를 점차 높이는 한편 올해 풍부한 수자원과 첨단 신기술 개발을 통해 물산업을 녹색 일자리 창출과 지속가능한 미래 신성장산업으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gimju@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