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 11시+지면=벤처업계, 올해 화두는 명목달청(明目達廳)(사진-오후)

벤처업계가 신묘년 화두를 ‘토끼는 귀가 크기 때문에 먼 곳에 있는 소리까지 미리 감지할 수 있고 눈이 영롱해 밝은 눈으로 주변을 볼 수 있어서 위험을 미리 대비한다’는 뜻을 가진 ‘명목달청(明目達廳)’으로 정했다.

11일 벤처업계 3개 유관단체인 한국벤처캐피탈협회, 벤처기업협회, 한국여성벤처협회는 서울 역삼동 르네상스호텔에서 ‘2011년 벤처업계 신년하례회’를 개최했다.


이날 하례회에서 도용환 벤처캐피탈협회장은 업계를 대표해 “지난해 벤처업계는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다”면서 “2011년 신묘년에는 벤처기업과 벤처캐피탈이 ‘명목달청’해 제3, 제4의 도약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한 해가 되자”고 강조했다.

김동선 중소기업청장은 격려사를 통해 “지난해 한국 벤처는 벤처기업 수가 2만개를 넘어서고 벤처투자도 1조원을 돌파하는 등 2000년 이후 10년 만에 쾌거를 보이며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도전적인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올해 벤처기업에 대한 인력 확충,글로벌화 등을 통해 대·중소기업 동반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벤처업계 신년 하례회에는 김성진 한경대학교 총장, 송종호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도용환 회장, 황철주 벤처기업협회 회장, 배희숙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 등 정부·유관기관, 벤처기업인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bada@fnnews.com김승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