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국가산단 생산 및 수출 증가세 지속

올해 국가산업단지의 생산 및 수출이 지난해에 이어 증가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지난해 12월 국가 산단 입주기업 500개사를 대상으로 ‘2011년 산업단지 경영환경 전망’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 업체의 절반 이상이 올해 생산과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관측했다.

업체 가운데 53.4%는 생산이 증가할 것이며 41.2%는 10%이상의 증가율을 보인다고 답했다.

수출의 경우 54.90%가 긍정적인 미래를 점쳤다. 특히 국가 산단 수출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대기업 63.3%가 증가를 예상했다.


다만 전년도의 생산 및 수출실적 급증에 따른 기저효과와 주요 수출국의 경기둔화 등으로 증가율은 지난해보다 다소 낮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산단 입주업체들은 경제성장률 둔화와 금리·환율 등 대내외 불안요소에도 불구, 설비신증설이나 연구개발(R&D), 신제품 개발을 중심으로 설비투자도 적극적 나설 계획이다.

업체들 중 59.8%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 35.6%는 설비투자 확대라고 답했고 줄일 것이라는 응답은 4.6에 불과했다.



/jjw@fnnews.com 정지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