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벤처기업협회 차기 회장에 황철주 현 회장 단독 추대

한국벤처기업협회 차기 회장에 황철주 현 회장(52·사진)이 단독 추대됐다.

벤처기업협회는 11일 서울 역삼동 르네상스호텔에서 이사회를 열고 황철주 현 회장을 10대 벤처협회장으로 추대했다.

황 회장은 전임 서승모 회장이 임기를 1년가량 남겨놓고 사임함에 따라 지난해 2월부터 협회장을 맡아왔다. 그동안 황 회장은 잔여 임기인 올 2월까지만 회장직을 맡겠다고 안팎으로 밝혀온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말 차기 협회장 공모에서 응모자가 없었고, 특히 업계 내부에서 황 회장의 연임을 바라는 이가 많아 고심 끝에 차기 회장직을 수행키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 고령 출신인 황 회장은 1993년 주성엔지니어링을 창업, ‘벤처 1000억 클럽’에 가입하는 등 회사를 탄탄하게 이끌어 오고 있다. 이날 단독 추대된 황 회장은 2월 22일로 예정된 정기총회에서 정식 선임될 예정이다.

한편 협회는 이르면 이달 말 그동안 숙원이었던 ‘청년기업가정신센터’를 정식 오픈할 계획이다.

/bada@fnnews.com김승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