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이영하 LG전자 사장 “2014년까지 글로벌 1위 가전기업 도약”

【라스베이거스(미국)=양형욱기자】LG전자가 오는 2014년까지 매출 200억달러를 달성해 글로벌 1위 가전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는 비전을 내놨다. 또 LG전자는 올해 스마트가전시장 공략을 비롯해 신성장 제품과 신흥시장 개척 등을 통해 두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LG전자는 브라질에 대규모 가전공장을 건설, 남미지역에서의 지배력을 높이기로 했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11’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이영하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HA)사업본부장(사장)은 “오는 2014년에 매출 200억달러를 달성해 글로벌 1위 가전업체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LG전자가 종전 에어컨과 냉장고 등 부분 품목에서 차지한 세계 1위를 가전제품 전체로 확대해 진정한 글로벌 ‘가전 지존’으로 올라선다는 게 이 사장의 ‘통 큰 경영비전’이다.

이 사장은 올해 불안정한 경제상황 속에서도 가전 분야에서 두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한다는 공격적인 경영목표도 내놨다.

그는 “올해 두자릿수 성장률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원화절상, 원재료 가격 상승 등 불안 요소가 있지만 제품 경쟁력을 앞세워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를 위해 세탁기의 인버터 다이렉트 드라이브, 냉장고의 리니어 컴프레서 등 LG전자의 핵심 기술에 대한 차별화된 마케팅을 펼친다는 전략이다.

이 사장은 신수종 분야로 수처리 사업을 제시했다. 그는 “수처리 사업은 지난해 11월 한국 환경산업기술원의 ‘환경신기술’ 인증을 받은 신공법 ‘G-MBR’를 바탕으로 사업 수주에 전력할 계획”이라며 “올해 LG그룹 산하 각 공장의 공정수 설비와 폐수에 대한 설비 등을 중심으로 캡티브(관계사 및 계열사)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브라질의 대규모 신규 가전공장 건설과 관련, “이제 브라질 시장에서 공격적인 마케팅을 할 시기가 됐다”면서 “현지 토종기업의 힘이 강하기 때문에 현지에 대규모 가전공장을 세우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이 사장은 웅진코웨이와의 정수기 시장에서 빚어진 마찰과 관련, “연간 1조원의 매출을 거두는 웅진은 중소기업이 아니다”라며 “소비자 입장에서 보면 실력 있는 기업끼리 경쟁하면 더욱 좋은 제품을 공급받을 수 있어 유리한 일”이라고 답했다.

이 사장은 경쟁사인 삼성전자와의 경쟁에 대해 “지난 1990년부터 현재까지 20년간 전통을 가지고 죽어라 하고 노력한 LG전자와 역량에서 차이가 있지 않겠냐”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 사장은 LG전자의 신임 최고경영자(CEO)로 구본준 부회장이 선임된 이후 변화에 대해 “선행 투자를 비롯해 의사결정 속도가 빨라졌다”고 들려줬다.

이 밖에 이 사장은 “‘빌트인’ 분야에서도 오는 2015년까지 연간 매출 1조원을 달성한다”는 경영목표를 내놨다.

한편 이영하 사장은 충남 금산 출신으로 인하대와 하버드 비즈니스스쿨을 거쳐 1979년 LG전자(당시 금성사)에 입사한 뒤 30년가량 홈어플라이언스 분야를 선도한 경영인이다.

/hwyang@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