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올해 IT기술 트렌드는 클라우드, 스마트 워크 등..한국MS 발표

기업 클라우드, 스마트 워크,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등이 올해 정보기술(IT) 트렌드로 꼽혔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분야를 중심으로 올해 IT 전문가 및 개발자들이 주목해야 할 IT기술 10대 트렌드를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MS에 따르면, 올해 IT기술 핵심 트렌드로는 기업 클라우드, N 스크린과 소비자 클라우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이용한 비즈니스, 스마트 워크, 상황 인식 컴퓨팅, 보안.프라이버시,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비즈니스 분석 기술, 웹 표준, 소프트웨어 수명 주기 관리 등 10개다.

기업 클라우드, N 스크린과 소비자 클라우드 등이 순위에 오른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올해의 IT기술 분야 최대 화두는 ‘클라우드 컴퓨팅’이다. 일시적으로 몰리는 대량의 작업들은 공개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를 이용해 운용하거나, 기업 내 네트워크, 서버, 클라이언트 장비를 가상화 기술을 이용해 탄력성을 높일 수 있다.

또 기업 내 제작 또는 외부에서 구매하는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이 탄력적인 인프라 위에서 구동되는 시나리오가 올해는 실제 사례로 적용될 전망이다.

지난해 스마트폰 열풍이 이어지면서 소셜 네트워크서비스,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등의 분야도 IT산업 변화를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상품 또는 서비스 정보를 알리는 수단으로 페이스북, 트위터와 같은 인맥구축서비스(SNS0를 통해 잠재 고객을 찾아내고 구매를 유도하는 사업 구조가 늘어나고, 디지털 콘텐츠,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데이터를 가진 사업자가 마켓플레이스를 이용해서 비즈니스를 하는 사례가 늘어날 전망이다.

올해 핵심 IT 트렌드는 ‘소비자화’와 ‘범용화’라는 공통분모를 가진다. ‘소비자화’는 새로운 기술이 일반 소비자 시장에 먼저 자리 잡고 기업이 그 변화를 나중에 받아들이는 것으로, 대표적인 상품으로는 스마트폰이 있다.

스마트폰은 소비자 시장에서 먼저 애플리케이션이라는 ‘지렛대’를 이용해 다양한 적용 가능성과 그 효능이 증명됐으며, 이제 기업 시장으로 넘어가고 있다.

‘범용화’는 복잡한 IT 기술이 다양한 사용자에게 쉽게 소비될 수 있도록 가격 모델, 사용자 이용 환경, 구매 방법에서 유동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경향을 말한다.

한국MS 개발자 플랫폼 총괄사업부 민성원 전무는 “점점 더 빠른 속도로 진화하고 있는 IT기술과 컴퓨팅 플랫폼은 기업 환경뿐만 아니라 PC, 웹 브라우저, 내 손 안의 디바이스까지 생활의 전반적인 모습을 바꾸고 있다”며 “빠른 기술 발전과 그 발전을 받아들이는 소비자의 놀라운 잠재력과 변화를 현장에서 직접 느끼게 되는 IT 전문가들에게 이번에 선정된 10대 IT트렌드를 참고해 새로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MS는 올해 IT전문가들을 위한 다양한 지식 전달을 목표로, 시스템 전문가를 위한 클라우드 및 보안 캠페인을 개최하고 개발자를 위한 N 스크린, 웹 표준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yjjoe@fnnews.com 조윤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