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패스트푸드도 강남3구는 비싼 브랜드가 많아>

서울시내 패스트푸드점 중 상대적으로 값비싼 패스트푸드 점이 이른바 ‘강남3구’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에 따르면 서울시내 패스트푸드점 수는 ‘롯데리아’가 압도적으로 많았지만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등 강남3구에는 ‘버거킹’이 더 많았다.

센터는 자료를 통해 서울시내 패스트푸드점은 모두 327곳으로 이 가운데 롯데이라가 130곳으로 많았고 이어 맥도날드(62곳), 버거킹(60), KFC(43곳) 파파이스(32곳)순이었다고 밝혔다.

구별로는 강남구(29곳), 서초구(23곳), 송파구(22곳), 중구(21곳), 노원구(18곳), 강서구(18곳), 종로구(16곳), 서대문구(16곳) 순이었다.

패스트푸드점이 가장 많은 강남3구는 전체 패스트푸드점 중 가장 점포수가 많은 롯데리아보다 버거킹이 더 많았다.


강남구는 버거킹(11곳) KFC(7곳) 맥도날드(6곳) 롯데리아(3곳)순이었고, 서초구도 버거킹(10곳) 맥도날드(6곳) 롯데리아(5곳), 송파구는 버거킹(9곳) KFC(8곳) 맥도날드(3곳) 롯데리아(2곳) 순이었다.

버거킹의 대표 인기 메뉴인 더블와퍼세트는 8600원이고 롯데리아의 불고기버거세트는 5100원으로 상대적으로 버거킹의 메뉴가 비싸다.

정보공개센터 관계자는 “부유한 강남 3구에서는 같은 패스트푸드라도 비싼 제품이 가장 잘 팔린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결과”라며 “일반적으로 상상하는 것을 수치화해 증명하는 작업으로, 사회과학적으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fnchoisw@fnnews.com최순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