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면=전력수급 ‘비상’‥정전 가능성에 긴급담화문 발표

연일 계속되는 이상 한파로 전력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정부는 일부 지역의 정전 가능성도 제기되자 급기야 국민들에게 전기소비절약과 전기난방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은 12일 정부과천청사 발표한 담화문에서 “강추위가 계속되면서 전력수요가 급증해 예비전력이 비상 수준인 400만㎾ 아래로 떨어지고, 상황이 악화할 경우 일부 지역에 정전이 발생할 수도 있다”며 에너지 절약 대책에 대한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최 장관은 이어 “사무실과 가정에서 전기히터 사용만 자제하더라도 약 300만㎾의 전기를 절약할 수 있다”며 “전력수요가 가장 많은 오전 10∼12시, 오후 4∼6시에는 불요불급한 전기사용을 억제하고 전기난방을 자제함으로써 전력수급 안정에 협조해 달라”고 강조했다.

정부가 대국민 담화문까지 발표한 것은 한파로 난방수요가 급증하면서 전력 공급 부족사태를 우려했기 때문이다. 최대전력수요는 지난 10일 12시께 7184만㎾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15일(7131만㎾)과 올해 1월7일(7142만㎾)에 이어 올 겨울에만 세 번째이다. 올 겨울 전기난방 수요는 1700만㎾로 전체 전력수요의 24%에 육박한다. 지난 2004년 겨울에 비해 두 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지경부는 영하 10도 이상 한파가 계속되면 올 겨울철 최대전력수요가 7250만㎾까지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경우 예비전력이 마지노선인 400만㎾ 아래로 떨어져 ‘전력대란’이 예상된다.


지경부는 만약 이런 상황이 현실화되면 상황별로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단계로 나눠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특히 예비전력이 100만㎾ 아래로 떨어지게 되면 우선순위에 따라 전력공급을 긴급 중단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한국전력 관계자는 “하루 1∼2시간의 전력피크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발전소 등을 추가로 건설하는 것은 경제적 효율성이 부족하다”며 “현실적으로 최선의 대책은 국민들이 에너지 절약에 동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yhryu@fnnews.com유영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