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 내달 ‘금강산관광·개성공단 회담’ 제의(3보)

북한은 12일 개성공단 실무회담과 금강산관광 재개 회담을 내달 9일과 11일 각각 개최하고,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의 정상화를 촉구하는 3통의 통지문을 보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은 이날 통일부 앞으로 전통문을 보내 "2월9일 개성에서 개성공업지구사업과 관련한 실무회담을 갖자"고 제의했다.

또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은 별도의 전통문에서 "2월11일 개성에서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회담을 개최하자"고 말했다.

통일부는 이에 대해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한 책임있는 조치 및 추가 도발 방지에 대한 확약과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 확인을 위한 남북 당국 간 회담을 제의한 바 있다"면서 거부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우리 측이 역제의한 회담에 북측이 정리된 입장을 내놔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대화 재개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업무를 재개하겠다고 밝힌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 우리 측 인원이 복귀하지 않자 북측 소장 명의의 전통문을 보내 유감을 표명하고 경협협의사무소의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했다.

앞서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경협협의사무소가 재개되려면 북측이 일방적으로 2차례나 문을 닫는 조치를 되풀이하지 않아야 한다"면서 "현지에서 근무하는 우리 측 인원의 신변안전이 충분히 보장되고 활동에 필요한 여러 가지 편의가 제공돼야 한다"고 말했다.

/jschoi@fnnews.com 최진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