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인도 원자력사업 진출..정부 “상반기 협정 서명”

정부는 12일 인도의 원자력발전소 건설사업에 진출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 중 인도와 원자력협정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경수 외교통상부 국제경제국장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인도와 원자력협정 문안이 1차적으로 합의됐고, 조금 수정하고 하는 게 있어 서명이 안 됐다"면서 "올 상반기에는 협정에 서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이어 "인도와 원자력협정이 돼야 인도 원전시장에 진출하는 프로세스가 진행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또 전 세계 원전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최근 알제리, 벨라루스, 태국 등과 원자력협정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김 국장은 말했다.

정부는 해외 원전 수주를 위해 사우디아라비아, 베트남, 말레이시아와 같은 원전 수출 유망국에 팀을 파견해 한국의 원전기술을 홍보하고 해당 국가의 원전 관련 주요 인사들을 초청해 원전 수주를 지원할 방침이다.

/jschoi@fnnews.com최진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