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기도, 농식품 사상 최고 5억1000만달러 수출

【수원=송동근기자】경기도가 지난해 사상 최고치인 5억1000만달러 규모의 농식품 수출 실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도에 따르면 상반기 남유럽발 재정위기와 하반기 태풍 곤파스 등, 재해에도 불구하고 농식품 수출이 5억1000만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4억6300만달러보다 10% 증가한 것이다.

품목별로는 주류와 면류 등 농산물 가공식품 비중이 76%로 가장 많았고 축수산물 8%, 특작류 5%, 과실류 4.7%, 채소류 3.2%로 뒤를 이었다.

특히 김류(95%)와 인삼류(34%), 분화류(79%), 채소종자(33%), 유자차(30%), 배(22%) 등 주요 농식품의 수출 증가가 두드려져 도내 농식품 수출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저온현상, 태풍 곤파스 등 재해로 인해 김치, 파프리카 등 채소류 수출은 크게 감소했다.

이를 국가별로 보면 미국(28.3%), 일본(14%), 중국(12%), 러시아(6.7%), 호주(6.5%), 대만(2.9%) 순이었으며, 특히 호주와 일본의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 냉해와 태풍 등 열악한 수출여건 속에서도 해외 판촉전, 문화마케팅 등을 꾸준히 추진했다”며 “생산농가와 수출업체의 적극적인 참여로 당초 목표인 4억7000만달러를 초과 달성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도는 올해 수출목표를 지난해 목표치보다 10% 높은 5억2000만달러로 설정하고 목표 달성을 위해 해외소비자 기호를 감안한 집중 마케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수출 유망상품 육성 및 조직화, 규모화 추진, 수출성과 극대화를 위한 국가-품목별 대책을 마련해 수출시장을 공략하기로 했다.

안수환 도 농산유통과장은 “해외수출상담 및 판촉행사와 수출농산물 포장재 보급, 고품질 수출농산물 생산지원, 농식품 수출장려금지원 사업 등 수출 경쟁력 강화에 주력할 것”이라며 “세계적 재정위기나 재해 등 불안요소가 생기지 않는다면 올해 목표도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dksong@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