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외교부 “日, 북·일대화보다 ‘남북대화 먼저’ 공감”

외교통상부는 13일 "한·일 정부는 북한과 대화가 이뤄지기 위해선 '남북대화가 선행돼야 한다, 남북관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북·일 간 직접 대화 의지'를 표명한 마에하라 세이지 일본 외무상의 발언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한·일 정부는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해 진정한 태도 변화를 구체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도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면서 "일본 정부는 북한과 어떤 접촉 등을 할 때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추진하겠다는 것을 강조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의 잇단 남북대화 공세에 대해 "우리가 북한과 대화에서 중점을 두는 것은 천안함 폭침이나 연평도 포격 도발과 관련해 북한 측의 책임있는 태도 표시가 있어야 한다는 점"이라면서 "그런 도발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확실한 약속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서도 진정성을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이라면서 "북한이 우리와 진정한 대화를 할 의지가 있다면 이런 면에 있어 책임있는 태도와 자세를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jschoi@fnnews.com 최진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