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올 10조5천억 투자·3천명 신규채용

SK그룹이 올해 투자 규모를 사상 처음으로 10조원 이상으로 잡고 공격적인 '미래사업 발굴'에 나선다.

SK그룹은 13일 '2011년 경영계획'을 발표하고 올해 투자 규모를 지난해보다 31% 증가한 10조5000억원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SK그룹은 경제위기 극복 및 사회적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작년보다 25% 확대한 3000명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다.

SK그룹 관계자는 "올 투자 규모는 지난 2005년 5조원에서 6년 만에 배로 늘어난 수치"라며 "이는 지난해 SK그룹 전체 매출의 10% 정도로 연간 10조원 이상을 투자키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그룹 창립 이후 최대"라고 설명했다.

그룹에 따르면 전체 투자금액 중 국내 투자금액은 8조8000억원으로 이 가운데 5조7000억원을 광대역코드분할다중접속(WCDMA) 제품·유선 광대역 인터넷 설비 등 정보통신 인프라 구축과 정유시설 보수와 같은 에너지 설비 효율화, 태양광·광학필름 생산에 투입키로 했다.

또 미래 핵심기술을 선점하기 위해 차세대혁신기술(8000억원), 신성장사업 육성(3000억원), 녹색에너지자원개발(3000억원) 등 연구개발(R&D)에 1조4000억원을 배정했다.

SK그룹의 R&D 투자액은 2006년 6000억원, 2007년 1조원 등 최근 5년간 꾸준히 높아졌다. 해외 투자액 1조7000억원은 원유, 천연가스, 광물 등 해외 자원개발에 집중한다.


채용 규모도 지난해보다 25% 많은 3000명으로 늘려 인재를 확보하는 한편 일자리 창출에도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최대 규모인 직접채용 외에도 사회적 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해 취약계층을 위한 간접적인 일자리 창출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광장동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호텔에서 신년사를 통해 "현재 SK와 같은 규모의 기업을 세계 각지에 여러 개 만들어야 한다"며 국내외 투자 및 채용 확대 방침을 강력히 시사한 바 있다.

/win5858@fnnews.com김성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