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쌍용호 “독도 근해 日 EEZ 침범했다”

독도 근해에서 일본 측 배타적 경제구역(EEZ) 침범 여부를 조사받은 '33쌍용호(29t급)' 선장이 일본 측 EEZ 침범 사실을 인정했다고 외교통상부가 14일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해경 측에서 오늘 새벽 선장을 상대로 진술 조서 작성을 완료했다"면서 "선장 이모씨가 일본 측 EEZ 침범 혐의를 인정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씨는 관련 절차대로 담보금을 내겠다는 보증서를 쓰고 나면 오늘 중 풀려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선원 9명이 탄 '33쌍용호'는 지난 13일 오전 9시께 독도 남동방 42마일 해상까지 항해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를 포착한 일본 관공선 2척과 순시선 2척이 추격해오자 우리 측 해역으로 도주하면서 포항 수협에 신고했다.

수협 측 연락을 받은 해경 소송 5001함은 현장으로 출동, 일부 인원이 독도 남동방 36해리 공해상에 정박해 있던 일본 해상보안청 소속 순시선 다이센호(3200t급)에 옮겨타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공동조사를 진행했다.

/jschoi@fnnews.com 최진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