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올해 국제기구 JPO 신규 파견 인원 15명 확대”

유엔과 관련된 국제기구 사무국에 수습 직원으로 파견될 국제기구 초급전문가(JPO)의 채용 규모가 15명으로 늘어난다.

14일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외교부는 JPO 사업 예산을 지난해 15억5000만원에서 올해 32억5000만원으로 증액하고, 2005년 이후 매년 5명씩 선발하던 JPO 신규 인력 규모를 3배 늘렸다.


정부가 비용 일체를 부담하는 JPO는 해당 사무국에 수습 직원으로 현장업무 경험을 축적, 향후 국제기구에 정규직으로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1996년부터 2008년까지 8년 간 73명의 JPO를 선발해 68명을 파견했고, JPO 파견 기간이 만료된 58명 중 48명(83%)이 국제기구에 취직했다.

외교부는 국제기구 진출이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국제기구 인사센터'의 운영을 활성화하고 전담 실무인력 2명을 채용하기로 했으며, 서울(3회)과 부산(1회)에서 실시했던 국제기구 진출 설명회를 확대하기로 했다.

/jschoi@fnnews.com 최진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