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교장공모 경쟁률 5.5대 1..구로 영림중, 14대 1>

서울지역에서 교장공모제를 실시하는 38개 초·중·고교의 공모 신청을 마감한 결과 평균 경쟁률이 5.5대 1로, 지난해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3일까지 초등학교 23곳, 중학교 8곳, 고등학교(자율형공립고) 7곳 등 총 38곳의 교장 공모에 모두 208명이 지원서를 냈다고 14일 밝혔다.

학교급별 경쟁률은 124명이 지원한 초등학교가 5.4대 1, 68명이 지원한 중학교 8.5대 1, 16명이 지원한 고등학교 2.2대 1 이었다.

경쟁률이 가장 높은 학교는 구로구 영림중으로, 14대 1을 기록했고 다음은 동의초(광진구) 12대 1, 누원초(도봉구) 11대 1, 천일중(강동구) 11대 1의 순이었다.

시교육청이 올해 혁신학교로 지정, 평교사 지원까지 허용한 상원초교의 경쟁률은 5대 1이었다

이들 학교 교장은 학부모, 지역주민, 외부 전문가 등이 포함된 학교별 교장공모심사위원회와 외부인사가 반 이상 포함된 교육청 교장공모심사위원회 등을 거쳐 선발된다.


시교육청의 대규모 교장공모는 지난해 2학기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시행되는 것으로, 지난해에는 초교 44명, 중학교 21명, 고교 10명을 뽑는데 총 392명이 지원해 평균 5.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지난해 초 서울지역에서 대규모 교육비리가 터져나오자 교육비리 근절 대책의 일환으로 임기만료 등으로 공석이 되는 교장자리의 반을 공모교장으로 채우는 ‘50% 교장공모제’를 도입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시교육청은 이성희 교육감 권한대행 시절 공모 비율을 더 높여 100%까지 확대하겠다고 발표했으나 곽노현 교육감이 취임한 뒤 비율을 40%선으로 낮췄다. /art_dawn@fnnews.com손호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