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 美국방장관 "北 진정성 있으면 6자회담 재개도 가능"

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은 14일 “북한과의 대화가 생산적일 것으로 기대되고 북한이 진정성 있게 나온다면 6자회담 재개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게이츠 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의 추가도발에 충분히 대응하고 대책을 협의해야겠지만 다음 단계로 외교적 협상이 가능하고 남북 직접대화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북한은 도발을 중지해야 하고 국제사회에 이에 대한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게이츠 장관은 특히 “지난 수개월 동안 북한이 한국에 대해 2차례 대규모 도발을 한 사실을 잘 인식하고 있다”며 “이번 방한으로 60년 동안 이어진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관진 국방장관도 게이츠 장관 발언에 대해 “게이츠 장관 방문으로 한미 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화답했다.

양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대북정책을 조율하면서 북한이 추가 도발하면 강력 응징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하고 대북 억제력 강화대책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회담은 게이츠 장관이 중국과 일본 방문 결과를 설명하고 최근 북한의 동향을 상호 평가하는 자리”라며 “미국 국방장관이 아시아 순방 마지막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것 자체가 굳건한 한미동맹을 과시하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게이츠 장관은 지난 9일부터 중국과 일본에 이어 순방 마지막날인 이날 국방부를 방문했으며 지난해 7월21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 외교·국방장관(2+2)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이후 6개월 만이다.

게이츠 장관은 앞서 방중 사흘째인 지난 11일 북한이 향후 5년 안에 미국 본토에 닿을 수 있는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미국을 향한 ‘직접적 위협’이라고 규정한 바 있다./pio@fnnews.com박인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