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교과부,KAIST 학생 자살 따른 ‘뒷북 대책’

입학사정관제를 통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입학한 전문계 고교 출신 학생이 1년 만에 학업 어려움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자, 교육과학기술부가 뒤늦은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16일 교과부는 올해 입학사정관제 지원 사업부터 대상 대학을 선정할 때 ‘입학생 사후 관리 프로그램’의 운영 현황을 새롭게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과부 관계자는 “입학사정관제 지원대상을 선정하는 평가지표에 사후관리 프로그램 운영 여부를 포함시켜 인센티브나 불이익을 주는 방안과 함께 사후관리 프로그램을 아예 선정 대학들의 ‘의무 집행사항’으로 명시하는 방안 등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교과부는 입학사정관제 정착을 위해 이 제도를 실시하는 주요 대학을 선정해 매년 예산을 지원하며 올해는 총 60개 대학에 351억원을 줄 계획이다.
현재 기존 지원 대학에 대한 현장점검 및 컨설팅을 하고 있는 교과부는 3월까지 연차평가를 거쳐 4월 중 올해 지원 대상을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하지만 교과부의 이번 보완 대책은 뒤늦은 감이 있다는 지적이다. 한 대학교수는 “서울대나 KAIST 등 주요 명문대의 경우 영어로 강의가 진행되는 경우가 많아 전문계 고교 출신 학생은 수업을 따라가는 데 큰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면서 “이들 학생에 대한 별도 학사관리 시스템을 사전에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rainman@fnnews.com김경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