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기아차 국제적십자 첫 납품

기아자동차가 코트라의 협조 아래 한국 자동차 업계 최초로 국제적십자사에 자동차를 납품하게 됐다.

16일 코트라에 따르면 최근 기아차는 국제적십자사(ICRC)에 약 100만달러 규모의 스포티지 30대를 공급하는 조달계약을 체결했다.

기아차는 이번 스포티지 30대를 국제적십자사에 시험 납품한 뒤 앞으로 본격적인 납품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차의 부품조달과 교육훈련 등이 원활하게 이뤄질 경우 4400대의 차량을 운용하고 있는 적십자사는 앞으로 5년간 매년 약 600대씩 발생하는 차량 교체시 우선적으로 기아차를 고려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총 조달규모는 2000만달러를 상회하게 된다.

국제적십자사는 이번 계약에서 스포티지의 독특한 디자인에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분쟁지역에서 적십자사 차량이 군용차량으로 오인돼 공격받는 사례가 많았는데 스포티지는 이러한 사고를 줄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품질과 성능 면에서도 유럽차와 일본차에 전혀 뒤지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았다는 전언이다.

특히 기아차의 이번 적십자사 납품 성공에는 코트라와의 유기적인 협조가 결정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코트라 스위스 취리히 한국비즈니스센터(KBC)는 국내기업의 국제기구 조달시장 진출을 위해 꾸준히 적십자사를 접촉해왔다. 작년 8월 적십자사의 차량교체 정보를 입수한 뒤 한국차의 시장성 평가 자료를 적십자사에 제공하는 등 한국차의 우수성을 홍보하며 시험 도입을 설득해 왔다.
더불어 코트라는 기아차에 적십자사 조달 전담부서 설치가 납품 성공에 결정적이라는 점을 알려 기아차가 수출기획부 내에 정부조달 전담요원을 배치해 적십자사에 부품공급과 사후서비스(AS)를 효율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코트라 우기훈 전략사업본부장은 지난해 7월 현대차가 최초로 유엔조달국과 1500만달러 상용버스 납품계약에 이어 국산차가 국제기구 조달을 뚫은 두 번째 성공사례라고 밝혔다. 우 본부장은 “코트라 같은 정부기관이 국제기구와 현지에서 맺은 네트워크가 우리 기업의 조달시장 개척에 유리하게 작용한다”며 업계가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을 당부했다.

/win5858@fnnews.com김성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