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이마트 설 선물 가격 동결·인하

신세계 이마트는 선물세트 300여 품목의 가격을 동결 또는 인하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70여 품목에 대해서는 지난 추석 때보다 최대 25.7% 판매 가격을 내려 ‘한우 혼합 2호’는 10만5000원에서 9만8000원으로, ‘사조 정성 17호’는 2만4900원에서 1만8500원으로 각각 낮췄다.

한우는 구제역 확산으로 수급이 어려운 상황이나 사전 기획을 통해 물량을 확보하고 이마트 축산가공센터에서 가공해 비용을 줄였다.


또 이마트는 기상이변과 원재료 상승으로 가격 상승 요인이 있는 ‘맛깔스런 사과골드’, ‘상주 곶감 골드’ 등 200여 품목에 대해 지난해 추석 선물세트 수준으로 가격을 동결했다.

이와 함께 협력업체와 사전 공동기획으로 가격 경쟁력을 갖춘 35개 선물세트를 새로 구성했다.

최병렬 대표는 “최근 물가불안 속에서도 물가 안정화 노력으로 선물세트 가격을 낮추거나 동결했다”고 말했다.

/happyny777@fnnews.com김은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