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지 엠앤소프트, 태국 판매 갤럭시탭에 내비 탑재

엠앤소프트는 자사의 내비게이션 소트프웨어 애플리케이션(앱) ‘스피드나비’가 태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삼성전자 갤럭시탭에 기본 탑재된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갤럭시탭용 ‘스피드나비’는 지난 3∼6일 동안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 태국 최대의 모바일 전시회 ‘Mobile Expo 2011 in Thailand’에서 태국 소비자들에게 처음으로 공개된 바 있다.

스피드나비는 실제 도로 및 지형의 모습을 촬영, 3차원으로 표현해 지도의 현실성을 극대화했다. 또 TTS(Text To Speech) 기능을 적용, 사전에 녹음되지 않은 지역 명칭도 안내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운전자가 경제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색상 아이콘 표시를 통해 알려주는 에코 드라이빙(Eco driving)기능, 주행거리, 연료 소모 등 차량정보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트립(Trip)기능도 적용됐다. 이와 함께 태국에선 처음으로 명칭 검색, 주소 검색, 마이 포인트 검색을 한 번에 사용할 수 있는 통합검색 기능을 적용했다.
또 다양한 언어를 지원해 영어 뿐만 아니라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 베트남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등으로도 음성안내를 받을 수 있어 현지인뿐 아니라 렌터카를 이용하는 해외 여행자나 한국 교민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엠앤소프트 해외사업실 전영만 이사는 “태국에서 판매되는 갤럭시탭에 ‘스피드나비’를 탑재한 것은 엠앤소프트의 우수한 기술력을 해외시장에서도 인정받은 좋은 예”라며 “전략적인 글로벌 전자지도 확보, 서비스 사업 전개 및 현지화 전략 등을 통해 진출 국가를 확대할 예정이며 올해 해외 부문에서만 30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활발한 해외사업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갤럭시탭은 태국 현지에서 출시 한 달여 만에 2만여대를 판매하는 등 선전하고 있다.

/bada@fnnews.com김승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