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n사설] 시장터 같은 대학촌의 환골탈태

재개발이 긴요한 서울 도심 구역은 많다. 고궁의 위엄과 미관을 해치는 주변의 무질서한 건축물이나 고층 빌딩 주변에 붙어 있는 낡은 가옥들이 모두 재개발 대상이다. 특히 술집과 옷가게가 밀집한 대학촌은 목불인견이 된 지 오래다. 서울시가 제기동 일대 고려대 주변의 막걸리촌을 캠퍼스타운으로 재개발하겠다는 계획은 그래서 큰 환영을 받는다. 이를 계기로 지성의 냄새를 전혀 풍기지 않는 오늘의 대학촌이 환골탈태했으면 좋겠다.

어디 고대 주변뿐인가. 연세대 이화여대 서강대 홍익대 등이 자리잡은 신촌 일대를 보라. 좁은 골목길에 온통 먹고 마시는 술집 음식점 카페 등만 들어찼고 여대 주변엔 옷가게만 빽빽하다. 이 곳이 공부하고 연구하는 사람들이 모이는 곳인가 아니면 시장터인가. 고시촌과 원룸이 옹기종기 들어앉은 서울대 주변의 신림동이나 다른 대학촌도 별로 나은 게 없다. 서울시 관계자는 고려대 주변이 끝나면 한양대 숙명여대 한성대 등에도 캠퍼스타운 방식의 재개발을 할 계획이다. 잘 하는 일이다. 전 대학가로 확산시켜야 한다.

그런 점에서 이번 고려대 주변 캠퍼스타운이 모범을 보여야 한다. 재개발에 합의하기까지 시 당국과 주민들 그리고 학생회 측은 6, 7년 동안 밀고 당기기를 거듭해 왔다. 결국 주민들이 원하는 아파트와 상가, 학생들이 원하는 하숙집(기숙사)과 서점 등 편의시설 그리고 시가 바라는 문화시설과 근린공원 등이 골고루 들어서게 됐다. 일단 술집과 옷가게가 줄어든 것만 해도 큰 성과다.

외국 대학촌의 품격을 보며 한국 대학촌의 저품격을 한탄하는데는 한계가 있다. 수백년의 역사와 전통이 살아 숨쉬고 넒은 바운더리를 자랑하는 곳과 그렇지 못한 곳은 비교하는 게 무리다.

아무리 그렇더라도 이제 한국도 먹고 살게 됐으면 품격을 따질 때가 됐다. 가난 때문에 못했던 일을 지금은 할 수 있다.
국격 향상만 화두로 삼지말고 대학촌도 격을 생각할 때가 됐다. 사람은 때로 환경의 지배를 받는다. 한국의 지성들이 너무 구질구질한 환경에 지배되지 않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