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110만원’ SNS 자격증? 방통위 “그런 것 없다”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의 영향력이 커짐에 따라 공신력 없는 ‘SNS 자격증’ 등 우후죽순으로 SNS 교육과정이 생겨나 수강생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단기간 수강으로 마치 SNS 전문가가 되는 것처럼 광고해 수익을 챙기는 곳도 있어 논란이 커지고 있다.

▲ 110만원에 SNS 자격증을 얻을 수 있다고 해 논란이 되고 있는 단체에서 지난해 부여한 ‘SNS 전문 강사’ 자격증.

최근 소셜미디어 교육 등을 담당하는 한 단체는 ‘SNS 전문가 교육 과정’을 개설했다. 2박3일 호텔에서 숙박하며 교육을 받는 이 과정의 수강료는 ‘110만원’. 이 단체는 교육을 마치면 ‘SNS 전문 강사’ 자격증을 받는 것처럼 홍보 했다가 누리꾼들의 반발이 커지자 ‘수료증’으로 변경했다. 하지만 한 블로거에 의해 지난해 소셜 미디어 전문 강사 자격증을 부여한 사실이 전해졌다.

이 단체에서 개설한 다른 교육 과정을 수강했다는 직장인 박종원(28·가명)씨는 “강의에서 유익한 부분도 있었지만 트위터 시작하기, 페이스북 기능 알림 등 전반적으로 기초적인 내용이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 방송통신위원회가 밝힌 SNS 자격증 논란에 대한 입장.

논란이 커지자 방송통신위원회는 “SNS 자격증은 없다”며 일축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공식 트위터(@withkcc)를 통해 “방통위가 지금까지 공인한 SNS 관련 자격증은 없다”면서 “신청한 단체도 없다”고 말했다.

SNS 자격증 논란을 접한 누리꾼들은 SNS 영향력을 이용하려는 추세에 자격증 거품이 심해진 것 같다는 반응이다.

페이스북 이용자라고 밝힌 직장인 김지훈(30)씨는 “트위터, 페이스북 모두 강의를 들으면서까지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조금만 관심을 가지고 시작하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국무총리 산하 기관인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서도 “SNS와 관련해 등록된 민간 자격증은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하지만 “자격증이 등록되지 않았다 하더라도 처벌할 수 있는 기준은 없다”면서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수강생 스스로가 주의해야 하는 것 외에 뽀족한 방법이 없는 상황”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humaned@fnnews.com 남형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