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와인이야기] (18) 스텍스 립 와인 셀라 SLV 카베르네 소비뇽

'파리의 심판'은 와인의 본고장인 프랑스에 굴욕을 안긴 역사적 사건이다.

1976년 5월 24일 와인 판매상인 영국인 스티븐 수퍼리어가 프랑스 출신 와인전문가 9명을 초청해 프랑스 파리에서 와인 블라인드 테이스팅을 개최했다. 결과는 의외였다. 캘리포니아 와인이 높은 점수 차로 프랑스 와인을 눌렀다. 이 사건은 미국 타임지의 파리 주재원인 조지 테이버가 '파리의 심판(The Judgment of Paris)'이라는 제목으로 기사화하면서 전세계에 알려졌다.

프랑스인들이 자랑하는 5대 샤토 중 하나인 '샤토 무통 로칠드'를 누르고 1위에 오른 와인은 바로 캘리포니아 와인 '스텍스 립 와인 셀라 SLV 카베르네 소비뇽(1973)'이었다.

사실 이전까지 역사가 짧은 캘리포니아 와인은 수백 년 동안 와인의 지존으로 독점적 우위를 지켜 온 프랑스 와인에 가려져 프랑스는 물론 미국 내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지 못했었다. 파리의 심판은 다윗이 골리앗을 누른 성경 속 이야기에 비견될 만한 일대의 사건이었던 셈이다.

스텍스 립 와인 셀라 SLV 카베르네 소비뇽은 국내에서 28만원선에 판매되며 스테이크, 치즈와 잘 어울리는 와인이다. 바닐라, 나무, 장미향이 조화를 이루는 이 와인은 파리의 심판 이후 캘리포니아 대표 와인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이후 30년이 지난 2006년 수퍼리어가 나파밸리에서 재대결 자리를 만들었으나 이 자리에서도 캘리포니아산은 1∼5위를 휩쓸었다. 보르도의 자랑 '샤토 무통 로쉴드'는 6위에 머물렀다.
한 프랑스 심사위원은 30년 만에 같은 평가에 참가해서 캘리포니아산을 보르도산으로 헛짚었다. 그는 "귀국하면 무슨 봉변을 당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수퍼리어는 "보르도는 캘리포니아를 이길 수 없다"며 '완벽한 승리'를 선언했다.

/yhh1209@fnnews.com유현희기자·도움말=나라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