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m―VoIP·무료메신저 시장 이통사 가세 서비스 경쟁

이동통신 업체들이 그동안 외면했던 무선 인터넷전화(m-VoIP)와 무료 메신저 시장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하면서 시장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 이 서비스들을 전면으로 내세우지는 않고 있지만 향후 시장 상황의 변화를 예상하면서 전략을 짜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KT는 지난달 무료 메신저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 '올레톡'을 선보였다. '카카오톡' 같은 애플리케이션을 겨냥한 것이다. 이에 앞서 KT는 광고를 보는 것만으로 문자메시지 300건을 무료로 보낼 수 있는 '프리즘' 애플리케이션도 내놨다.

뿐만 아니라 KT의 m-VoIP 서비스인 '올레와이콜' 가입자도 최근에 급증하고 있다. '올레와이파이콜'은 무선랜(Wi-Fi) 가능 지역에서는 무선랜으로 통화하고, 그렇지 않은 곳에서는 3세대(3G)망으로 통화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일반 인터넷전화(VoIP) 수준의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저렴하다.

LG U+도 지난 1월 무료 문자 애플리케이션 '와글'을 출시했다. SK텔레콤의 자회사인 SK커뮤니케이션즈도 통합 메신저 서비스를 이달에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이동통신 업체들은 m-VoIP나 무료 메신저 서비스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매출 감소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m-VoIP 이용량이 많아질수록 이동통신 업체의 음성통화 매출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 지난해 SK텔레콤과 KT의 이동통신 매출 가운데 음성통화는 각각 25%와 23%의 비중을 차지했다.

문제는 트래픽 증가이다. 현재 이동통신 업체들은 무선인터넷 데이터 양 폭증을 이유로 3G망을 통한 m-VoIP 사용에 제한을 두고 있다. 월 5만5000원 이상의 무선인터넷 무제한 요금제 이용자들에게만 허용하고 있다. 이 이용자들의 경우에도 3G망에서 m-VoIP를 이용할 때 SK텔레콤은 200∼700�, KT는 750∼3000�까지만 사용할 수 있다.

시장조사업체인 주니퍼리서치는 지난해 발표한 보고서에서 전세계 m-VoIP 사용자가 2년 내 1억명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m-VoIP 통화량은 2010년 약 9억5000만달러 규모에서 2015년에는 약 20배 성장한 189억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m-VoIP 서비스 이용자가 많지 않기 때문에 이동통신 업체들이 다소 소극적으로 이 시장에 대응해왔지만 앞으로 사용량이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향후 적극적으로 전략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최근 관련 서비스 출시가 이어지는 것도 그러한 �향성에서 비롯된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신 이동통신 업체들은 더욱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전략이다.

업계 관계자는 "무료 메시지 애플리케이션이나 m-VoIP 서비스는 일반적으로 월 이용료를 많이 내는 스마트폰 고객들이 주로 이용한다"면서 "이동통신 업체들이 이런 서비스에 대응하지 못할 경우 장기적으로 우량 고객들을 잃을 수 있기 때문에 최근에는 스스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전략을 선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m-VoIP나 무료 메신저 애플리케이션 사용자가 늘고는 있지만 통화품질이나, 사용 편의성 면에서 여전히 불편함이 존재한다"면서 "이동통신 업체들은 본인들이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서 품질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는 것으로 사용자들에게 소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ronia@fnnews.com이설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