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 공부방 등 사회적기업 3개 더 세운다

 삼성그룹이 사회적기업의 모델 확산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올해 다문화 지원을 위한 사회적기업 2개, 공부방 지원을 위한 사회적기업 1개 등 3개사를 추가 설립해 총 5개사를 운영하기로 한 것.

 삼성은 지난 2010년 설립한 사회적기업 '희망네트워크'와 '글로벌투게더음성'이 안정화 단계에 진입했다고 보고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글로벌투게더'는 2개를 더 설립하고 '희망네트워크'는 1개를 더 설립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아울러 삼성은 사회적기업 설립·운영에 뜻이 있는 기업 및 단체에 운영 노하우 일체를 오픈하기로 했다.
법인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매뉴얼을 제공하는 한편 필요할 경우 법인에 관련된 일을 자문해줄 계획이다.

 삼성사회봉사단 관계자는 "현재 전국에 공부방이 약 4000개,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200개 이상 있기 때문에 전국에 걸쳐 서비스를 하려면 기업, 종교계, 재단, 사회단체 등 여러 기관의 합심협력이 필요하다"며 "삼성이 사회적기업의 모델을 만들었고 노하우를 제공하고자 하니 많은 기업 및 단체의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삼성은 지난 2010년 10월 취약계층의 자활 및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향후 3년간 7개의 사회적기업을 설립, 지원하기로 발표한 뒤 지난해 2월 서울과 경기지역에 있는 30개 지역아동센터(공부방)에 있는 초등학생을 지원하는 사회적기업 '희망네트워크'를 설립했고 3월에는 충북 음성지역의 다문화가족을 지원하는 사회적기업 '글로벌투게더음성'을 설립했다.

yhj@fnnews.com 윤휘종 기자